기후변화 관련 비디오
 
사랑스런 삶의 터전: 지구 극심한 피해 지역: 파괴된 세계 - 2/2부   
이 비디오를 개인 홈페이지나 블로그에 게시하시려면 다음 버튼을 눌러 동영상 소스를 복사하세요.  동영상 소스 복사  
Play with windows media ( 44 MB )

관심있는 여러분 오늘 '사랑스런 삶의 터전, 지구'는 세계 각처에서 일어나는 심각한 자연재해의 큰 증가를 다룬 2부작의 2부를 보내드립니다.

지구는 토네이도와 태풍 지진과 홍수까지 더욱 심각하고 강력한 재해를 겪고 있으며 기후변화와 관련된 파괴로 가슴 아픈 불행을 경험합니다.

과학자들도 자연재해가 축산업과 관련되며 동물 도살로 생긴 극도의 부정적 에너지가 이유의 하나인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보여주었습니다. 인도 델리 대학의 물리 천체물리학부 의학물리학, 면역물리학 핵 생물물리학 생체의학 공학 연구소의 전임 소장이며, 현재 국제 카마데누 아힘사 대학의 총장인 마단 모한 바자즈 박사는 BIS효과라는 통합적 시스템 붕괴에 관하여 연구했습니다.

BIS효과는 동물 도살과 다른 폭력행동이 재연재앙을 초래한다고 합니다. 바자즈 박사는 지진활동이 수많은 칠면조와 동물이 음식으로 도살되는 크리스마스 같은 주요 휴일 후에 일어난다고 합니다. 게다가 해양생물의 대량 학살로 쓰나미와 태풍이 발생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가 동물을 죽일 때 매우 낮은 주파수 신호가 나갑니다. 이런 주파수는 2-3헤르츠 신호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들은 충격파입니다. 때론 VLF 혹은 아인슈타인 고통파라 불러요.

이들 고통파들은 지진을 일으키는 P파와 S파 즉 압력파와 전단파가 생기도록 만듭니다. 바자즈 박사는 매년 수백만 염소가 도살되는 이슬람교 축일인 바크리이드 후의 지진 활동을 연구했습니다.

기본적으로 과학 연구를 하는 우리 모두에게 이것은 숙명적인 날인데 늘 수학적 특이성을 찾기 때문입니다. 수학적 특이성은 많은 수의 동물을 하루에 죽인다면 내일 그 결과가 나타나는 그런 것입니다. 우리는 전세계에서 이날 이전의 지진 활동을 기록합니다. 바크리이드는 3일간 축하하니 그러므로 염소를 3일 동안 계속 죽입니다. 간단히 말하면 바크리이드 날에 동물을 죽이면 지구 움직임에서 P파와 S파가 생기는 결과를 아주 쉽게 연구할 수 있습니다.

'바크리이드 날' 이후 세계 전역에서 지진 활동이 증가 되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여기서 죽이면, 다른 어떤 곳에서 결과가 관찰되며 우리는 전세계에서 그런 단층선들을 기록했음을 알려 드리지요.

바자즈 박사 연구의 의미는 엄청납니다. 이제 지난 몇 년간 대형 자연 재앙들을 살펴보고 파괴된 지역에서 행해진 축산업의 정도를 고찰하겠습니다.

폴란드

동유럽 폴란드에서 2009년 139만 마리 소와 2,070만 마리 돼지가 도살됐습니다. 영국의 동물복지 기구인 『동물을 위한 세계 채식인 목소리』는 폴란드가 유럽에 3만여 마리 말을 육용으로 수출하는 최대 말 수출국이라 했습니다.

2010년 5월 말 폴란드는 폭우로 인한 대홍수를 겪었습니다. 홍수는 먼저 폴란드 남부와 중부를 강타했으며 비스툴라 강을 통해 북으로 이동해 지난 160년간 최악의 홍수로 기록되었습니다. 3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으며 어떤 지역의 가옥과 도로는 물에 5,6미터가 잠겼습니다. 수도 바르샤바에서 120개 학교가 문을 닫았으며 집에 갇힌 사람들을 구조해야 했지요. 홍수는 전염병을 증가시켰고 환경을

오염시켰습니다. 전국에서 2만 3천 명이 대피했습니다.

2010년 6월 미국 농무부의 세계 농업정보망은 45만 헥타르 농지가 침수되었고 4300개 농장이 영향을 받았는데 이들 농장들엔 동물들이 있었다고 보고했습니다. 최악의 홍수지역은 주요 가금류 가공 시설의 총본산인 플록 지구의 슬러비체 시였지요. 이 시설과 가빈시의 유사한 곳이 홍수로 인해 극심한 피해를 당했습니다.

뉴질랜드

매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시의 수입의 큰 부분은 축산업으로 모직물과 고기를 위한 양 사육과 낙농업 사슴 및 말 수출이 차지합니다. 연간 8백5십만 양을 도살하는 뉴질랜드 최대 도살장은 크라이스트처지 옆의 북 캔터베리에 있습니다. 뉴질랜드에서 도살되는 모든 양의 1/3 이상이 여기서 죽지요. 뉴질랜드 통계국은 2001년 뉴질랜드가 전세계에서 양고기 무역의 49.7%를 차지했다고 합니다.

낙농업 역시 캔터베리에서 큰 부분으로 애스버톤 지구에서만 매년 뉴질랜드 전체 유제품 중 가장 많은 양을 생산합니다. 애스버턴에서 낙농업 가치가 1억 6천 4백만 불에 달합니다. 1990년에서 2007년까지 젖소가 두 배로 늘며 낙농업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쇠고기 생산도 뉴질랜드에서 주요한 산업으로 세계 쇠고기 무역의 7.5%를 차지하며 또한 세계에서 사슴농장 산업이 가장 많습니다. 사슴은 고기로 팔리며 뿔은 한방 약재로 둔갑합니다. 뉴질랜드 통계국에 따르면 2001년 뉴질랜드 국토의 52%인 26만 8천 평방 킬로미터가 가축 방목에 사용되었습니다.

2011년 2월22일 뉴질랜드는 심한 파괴와 슬픔을 준 자연 재해로부터 극심한 타격을 받았습니다. 크리이스트처치는 이날 건물들을 무너지게 했던 강도 6.3의 지진을 경험했습니다. 수천 명 주민이 집을 잃은 가운데 181명이 사망했고 약2천 명이 다쳤습니다. 농장은 파괴되며 전선이 끊겨 농부들은 정전을 경험했습니다. 총 경제 손실은 120억불에 달했습니다. 과학자들은 2010년 9월 4일 생긴 캔터베리에서 강도7.1의 지진을 여진으로 생각합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1380만 마리 소와 2880만 마리 양을 키우는 남아공은 농업에서 가축 사육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크와줄루 나탈과 림포포 주는 많은 소를 기르고 있습니다. 림포포에서 육류와 유제품을 생산하기 위한 소 사육은 주의 연소득에서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며 또한 림포포에 남아공 사냥산업의 80%가 밀집되며 수렵이 훨씬 큰 소득원입니다. 야생 동물 사냥은 주의 연간 관광 수입의 70%에 달합니다. 2010년 12월- 2011년 1월까지 남아공은 심한 홍수를 겪었지요. 남아공 기상청에 따르면 라니냐 효과로 평상시 강우량의 두 배 이상이 12월에 내렸습니다. 비는 1월 내내 계속 내리며 귀중한 인명과 동물의 목숨을 앗아가고 사람들의 집과 재산이 유실되는 혼란과 고통을 초래했습니다. 총 4천 평방 킬로미터 이상 면적이 홍수 피해를 입었으며 강둑이 터지고 댐이 무너졌지요. 남아공의 9개 주 중에 8개 주가 범람되며 기반시설과 주택 유실로 23억불의 피해를 입었지요. 총 만 3천 채 가옥이 파손되었으며 8,400명이 대피했고 정부는 33개 재해지역을 선포했습니다. 가장 취약한 사람은 약한 재료로 집을 지어 쉽게 휩쓸려가는 흑인 거주지역에 사는 사람들이지요.

홍수는 136명의 인명을 앗아갔으며 88명 이상은 가장 심한 홍수 피해를 입은 쿠아줄루 나탈 주에서 발생했습니다. 림포포주도 폭우로 혹독한 피해를 입었는데 5개 구역 모두 홍수로 유린되어 네 명이 사망했고 1,540채의 집 학교와 건물이 손상을 입었지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와 상파울루는 브라질에서 대규모 생선가공산업이 있는 2개 주입니다. 리우데자네이루 경제에서 축산업도 중요한 부분입니다. 사실 브라질은 세계 두 번째의 쇠고기 생산국으로 매년 4천만의 소와 3,500만 마리 돼지를 도살합니다. 2009년 전세계 쇠고기 수출의 21.9%를 차지한 최대 수출국입니다.

또한 미국과 유럽연합에 이어 세 번째로 쇠고기를 소비합니다. 2011년 1월 11- 12일에 약 254mm 비가 리우데자네이루 세라나 산 지역에 내렸습니다. 그 기간 강우량이 1월 한 달간 내리기로 예보된 강우량보다 더 많았습니다. 그 결과로, 1월 12일 오전 3시 거대한 산사태가 4개 도시를 휩쓸어버렸지요. 많은 가옥들이 건축기준에 미치지 못하면서 902명 사망에 2만 명 이상이 집을 잃는 끔찍한 결과를 초래했지요. 사망자를 확인해 매장할 사람이 남지 않도록 온 가족이 휩쓸려 갔습니다.

최악의 피해도시는 3천 채 가옥이 파괴되고 426명이 사망한 노바프리부르고 시입니다. 산사태의 힘과 크기가 너무 거대하여 실제로 지역의 전체 지형을 바꾸었습니다. 도로, 주택과 기반시설 재건 비용은 12억 불로 추정됩니다.

오늘 우리가 간략히 조사한 대재앙은 바자즈 박사의 말처럼 생물권의 미묘한 균형을 분명히 보여줍니다. 칭하이 무상사는 여러 기회에 전세계에서 자연재난의 수가 증가하는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동물과 사람의 살생을 멈춰야 해요. 그걸 멈춰야 합니다. 그러면 다른 모든 게 갑자기 없어질 거에요.

태풍이 멈출지 모릅니다. 사이클론이 잠잠해질 겁니다. 지진이 사라질 겁니다. 다른 모든 것이 평화로운 생활로 바뀔 겁니다. 평화를 만들면 평화가 오니까요. 인류와 지구의 모든 생명체에게 평화가 올 겁니다. 그래서 나는 계속 채식을 강조하는 겁니다. 이것은 인간의 도덕 규범이며 위대한 인간의 지표입니다.

채식만이 지속 가능하며 인류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바자즈 박사의 연구에 다시 감사 드립니다. 박사님과 동료들이 계속 사람들에게 지구를 보호하는 고귀한 생활을 알리길 빕니다.

바자즈 박사에 관한 정보는 다음을 참조하세요.

www.LinkedIn.com 검색- 마단 모한 바자즈( Madan Mohan Bajaj)
마음 씨 고운 여러분 오늘 사랑스런 삶의 터전, 지구를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어 ‘주목할 뉴스’와 ‘깨달음이 있는 문화예술'입니다. 지구의 모든 존재가 행복한 삶을 누리고 영원히 건강하며 풍요롭길 바랍니다.

관련 링크
 
사랑스런 삶의 터전:지구 지구의 사라지는 허파: 위험에 처한 아마존 우림 (포르투갈어)
Play with flash player Play with windows media
 
사랑스런 삶의 터전: 지구 고기: 우리의 돈이 어떻게 행성을 파괴하는데 쓰이는가
Play with flash player Play with windows media
 
사랑스런 삶의 터전 : 지구 도호쿠 지진과 지진해일 후에 일본 북동부 해안 마을들에서 발생했던 파괴 1/3부
Play with flash player Play with windows media
 
사랑스런 삶의 터전: 지구 패트릭 브라운 박사: 가축사육=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
Play with flash player Play with windows media
trackback : http://www.suprememastertv.com/bbs/tb.php/sos_video_kr/174